부산 여교직원 모임, 드러난 사생활 "충격"